아들과 아버지...그리고 며느리 [33]

16 카인드휠 | 2019-09-23 12:20:32 | 조회 : 27452 | 추천 : +100


"애비야 나 삼 만원만 주고 가거라."

"없어요."

80살이 넘은 아버지가
회사에 출근하는 아들에게
사정을 했건만
아들은 냉정하게 거절을 하였다.

늙은 아버지는 이웃 노인들과
어울리다 얻어만 먹어 온
소주를 한 번이라도 갚아주고 싶었다.

며느리가 설거지를 하다
부자간의 대화와
시아버지의 그늘진 얼굴을 훔쳐본
며느리는 한참 무엇을 생각하더니
밖으로 달려나갔다.

한참만에 버스를 막 타려는
남편을 불러세워
숨찬 소리로 손을 내밀었다.

"여보 돈 좀 주고가요."

"뭐하게?"

"애들 옷도 사입히고
 여고 동창생 계모임도 있어요."

안주머니에서 오만원 가량을
꺼내 헤아리며 담배값이 차값이
어쩌니 대포값이 어쩌니 하는 것을
몽땅 빼앗아 차비만 주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는 아파트 양지바른
벽에 기대 하늘만 바라보는
시아버지께 돈을 몽땅 내밀었다.

"아버님,
 이 돈으로 드시고 싶은 소주도
 잡수시고 친구들과 대공원에도
 가고 하고 싶은대로 하세요."

연신 눈물이 쏟아지려는
시아버지는 며느리가 고마워서
말을 잊은 채
어떻게 할지 모르는 표정이었다.

그날 저녁에
남편이 퇴근하고 돌아왔다.
그리고는 왜 애들 얼굴에 꾸중물이
찌찌하게 이렇게 더럽느냐고 말했다.

그 이튿날도
또 그 다음 날도
애들 꼴이 더러워져가고 있었다.
새까만 손등이며, 며칠전까지만 해도
반드레하던 애들이 거지꼴로 변해갔다.

남편은 화를 벌컥 내어 고함을 쳤다.

"여편네가 하루 종일 뭐하길래
 애들 꼴을 저렇게 만들어 놓았어!"

남편의 화난 소리를 듣고 있던
아내도 화를 내어
남편에게 소리를 질렀다.

"저 애들을 곱게 키워봐야
 당신이 아버지께 냉정히
 돈 삼만원을 거절했듯이
 우리가 늙어서 삼만원 달래도
 안줄 거 아니에요?
 그런데 당신은 뭣 때문에
 애들을 깨끗이 키우려고 해요?"

아내의 말에 기가 질려버린
남편은 고개를 들지 못하고
늙은 아버지의 방문을 열었다.

늙은 아버지는 아들의 무정함을
잊은 채 어서 방으로 들어오라고 했다.

늙은 아버지는
"회사일이 고되지 않느냐?
 환절기가 되었으니
 감기에 조심해야 한다." 고
 어린애처럼 타이르는 것이다.

아버지의 더 없는 사랑에
아들은 그만 엎드려
엉엉 울고 말았다.

속담에도 한 아버지는
열 아들을 키울 수 있으나
열 아들은 한 아버지를
봉양하기 어렵다는 말이있다.

자식이 배부르고 따뜻한가를
늘 부모는 묻지만
부모의 배고프고 추운 것은
자식들은 마음에 두지 않는다.

자식들의 효성이 아무리 지극해도
부모의 사랑에는 미치지 못한다.
우리는 부모가 짐이 되고
효가 귀찮게만 생각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

그러나 효는 옛부터 가족을
사랑으로 묶는 밧줄과 같은 것이다.

효의 씨앗을 심고 가꾸는 일은
부모가 자식에게
효를 내리 실천해
모범을 보이는 일이 꼭 필요하다.

IP :

엽기자랑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