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환갑으로 42살에 지명이를 낳았음

2. 12살 때 백혈병에 걸려 긴 투병 생활을 견뎌야 했음.

척추에 대형 바늘을 찔러 넣는 골수 검사가 특히 고통스러웠지만

누워 있다가도 아프지만 않으면 늘 공부를 했음….

완치는 고등학교 1학년 3월

3. 고교 3년 내내 장학금을 받았고 학원을 단 하나도 다니지 않아서

부모님이 사교육비 걱정은 없었다고 함 (공교육과 인강으로 공부)

4. 담임 인터뷰 " 모르는 것은 꼭 해결하고 넘어가는 스타일이며,

공부에 재능도 있고 성격도 순진한 학생이다 "

5. 환자들이 신뢰하는 의사가 되고 싶다는 장래 희망을 밝히며

서울대 의예과 정시 수석 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