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다~ [2]

12 행복story | 2019-08-25 22:13:25 | 조회 : 317 | 추천 : +2


판사용.jpg

 

 

-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다 -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의 덕목으로

삼아야 할 좌우명을

말씀해 주십시오" 

 

그러자 무명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 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 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그러자 무명선사가 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자리에 앉혔다.

그는 못 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 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문에 세게

머리를 부딪치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습니다." 


- 좋은글 中 -

 

 

※ 출처(좋은글,명언) → "행복이야기"

 

 

 

 



IP :

자유게시판

< 1 2 3 4 5 >